프리뷰/리뷰 > 리뷰 > 모바일

[앱셔틀] 프론티어사가, 파랜드 택틱스 냄새가 나는 SRPG

/ 1

▲ 고전 SRPG의 느낌 물씬 담은 '프론티어사가'
다운로드 링크

※ [앱셔틀]은 새로 출시된 따끈따끈한 모바일게임을 바로 플레이하고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과거 판타지 RPG를 좋아했던 사람이라면, 한 번쯤 ‘파랜드 택틱스’나 ‘창세기전’과 같은 고전 작품에 대한 추억이 있죠. 당시 체스처럼 맵 위의 유닛을 움직여 싸우는 재미는 아직도 잊히지 않습니다. 아쉽게도 제대로 된 SRPG를 모바일로 만나볼 기회가 통 없었는데요. 오늘 소개할 모바일 신작 ‘프론티어사가’는 이런 고전 SRPG의 감성을 듬뿍 담은 좀처럼 보기 힘든 게임입니다.

‘프론티어사가’는 구름컴퍼니에서 출시한 모바일 SRPG로, 판타지 세계관을 무대로 한 주인공의 모험을 그립니다. 특히 아기자기한 파스텔 색조와 입체적인 타일로 이루어진 맵, 그리고 그 위에서 명령을 기다리는 유닛 등은 ‘택틱스 오우거’와 같은 SRPG를 연상시키죠.


▲ CG 이미지와 입체적인 타일 형태의 맵... 추억이 방울방울

게임은 기본적으로 로비에서 스테이지를 선택해, 차례대로 클리어 해나가는 구조를 채택했습니다. 스테이지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SRPG처럼, 아군을 하나씩 움직여가며, 스킬을 사용해 적과 전투를 벌이죠. 특히 스테이지 맵을 살펴보면, 대부분 크기가 작은 편이라 클리어 타임이 그리 오래 걸리는 편은 아닙니다. 덕분에 출근길처럼 부족한 시간에 플레이하더라도 충분히 전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축소된 맵을 사용하더라도, 전략적인 재미는 고스란히 유지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게임에서는 지형의 높낮이, 상대를 공격하는 방향, 보유 속성에 따라 대미지가 천차만별 달라집니다. 여기에 아군 행동을 ‘방어’로 지정하면 받는 대미지를 50퍼센트 이상 감소시킬 수 있죠. 위와 같은 요소들을 잘만 활용한다면, 다수의 적을 상대로 적은 피해만 받고 승리를 거두는 게 가능합니다.


▲ 맵 크기가 작다보니, 스테이지 클리어에도 얼마 걸리지 않는다


▲ 방향과 고저 차에 따라 대미지가 확연히 달라진다

부대를 구성해 싸우는 SRPG인만큼, 유닛에 대한 이야기도 빠질 수 없습니다. 보통 스토리를 진행하면서 주요 동료가 유닛으로 합류하는 것과 달리, ‘프론티어사가’에서의 유닛은 일종의 수집 콘텐츠입니다. 실제로 등장하는 유닛만 무려 1,000종에, 강화 및 진화도 가능하다는 점에서는 기존 모바일 RPG와 유사합니다.

기본적으로 유닛은 스테이지 보상으로 주어지거나, 게임 내 캐시를 활용한 뽑기로 얻을 수 있습니다. 특히 등급, 유형, 속성이 전부 달라, 배치하는 방식에 따라 전투가 확연히 달라집니다. 예를 들어 전사형 유닛 위주로 부대를 편성하면 적 공격에도 끄떡없는 파티를 구축할 수 있는 셈이죠. 이처럼 유닛이 많으면 전투에서 더욱 다양한 전략을 구사할 여지가 늘어나기 때문에, 수집하면서도 나름 쏠쏠한 재미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 대...대박!


▲ 그래도 아군 편성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쉽게 이길 전투도 진다

‘프론티어사가’는 기존 SRPG를 답습하고 있으면서, 동시에 모바일게임에 어울리는 변화를 확실히 준 게임입니다. 여기에 빠르게 즐길 수 있는 작은 맵, 지형과 속성에 전투 양상이 달라지는 전략적인 전투, 수집하는 재미가 있는 다채로운 유닛은 몇 시간이고 붙잡고 있어도 질리지 않게 만들어줍니다. 만약 패키지게임의 향수를 모바일로 느끼고 싶은 유저라면, 꼭 추천해 드리고 싶은 작품입니다.


▲ 연출도 나름 화끈해서, 보는 재미도 쏠쏠한 편이다


▲ 역시 스킬을 외치면서 써줘야 제맛!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찬중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4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