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슈 이사람

명절에 고스톱 대신 '서머너즈 워' 하는 ZZI_SOONG 가족

/ 1
올해 서머너즈 워 월드 챔피언십(이하 SWC)에는 유독 눈에 띄는 선수가 있다. 한국 예선 1위로 한국 대표가 됐지만 월드 파이널 진출에서 아쉽게 고배를 마신 ZZI_SOONG(조순규/한국) 선수다. 그가 유독 돋보이는 이유는 최종 성적보다는 특별한 가족이 함께 하기 때문이다. 최근엔 좀 나아졌지만, 일반적인 국내 가정에서는 아빠나 자식 등이 대회에 나갈 정도로 게임을 본격적으로 하더라도 큰 관심을 주지 않거나 심지어 나무라는 경우까지 있다. 그러나 오늘 소개할 ZZI_SOONG의 가족들은 그의 곁에서 적극적으로 응원을 하는 것은 물론, 가족 전체가 서머너즈 워를 함께 플레이하고 있다.

12일 상암동에서 열린 SWC 2022 월드 파이널을 앞두고, 게임메카는 경기장을 찾은 ZZI_SOONG과 그의 아내, 장모님, 처제, 아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서머너즈 워를 다같이 플레이하는 가족이 말하는 서머너즈 워와 SWC의 매력은 무엇일까? 다음은 ZZI_SOONG과 그의 아내, 장모님, 처제, 아들과의 일문일답이다.


ZZI_SOONG(가운데)과 그의 가족들 (사진제공: 컴투스)
▲ ZZI_SOONG(가운데)과 그의 가족들 (사진제공: 컴투스)

Q. ZZI_SOONG이 처음 대회에 진출하겠다고 했을 때 뭐라고 했나?

ZZI_SOONG: 작년에 처음 나간다고 했을 때 다들 신기해 했다. 더불어 기특해 했던 것 같다. 어떻게 게임을 하는지 잘 알고 있다. 처음부터 선수였던 건 아니다. 낮은 목표를 달성하고 기뻐했을 때 신기하다 생각했다.

아내: 열심히 하고 항상 하는 건 알고 있었다. 남편은 원래 빨별 달려고 열심히 했는데, 대회도 나간다고 하니까 조금 더 욕심을 내서 잘되기를 응원했다.

장모님: 게임만 하다가 선수로 나간다고 하니까, 하면 열심히 하니 집중해서 잘하라고 응원했다.

아들: 특별하고 신기했다.

처제: 게임 하는 건 알고 있었는데, 대회까지 나간다고 하니까 신기했다.

Q. ZZI_SOONG의 장점이 뭔가?

처제: 본 게임에서 침착하게 잘 하는 편이라, 그게 좋은 성적의 이유지 않을까 생각한다.

장모님: 뭘 하면 항상 끈기 있고, 깊이 있게 한다. 파고드는 성격이라 그게 서머너즈 워랑 잘 맞는 것 같다.

아내: 남편이 평소에도 틈날 때마다 게임을 꾸준히 한다. 게임을 하기 전에 준비를 열심히 한다. 밤 늦게까지 연구하는 모습을 보면서 많이 놀랐다. 대회를 나가긴 나가는구나 싶었다.

Q. 예선 성적과 본선 성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장모님: 예선 1등 했을 땐, 정말 마음이 뭉클하고 놀랐다.

처제: 처음엔 가볍게 봤는데, 계속 이기니까 월드컵 보듯이 봤다. 방콕 가서 직접 보니까 굉장히 자랑스러웠다. 멋있고, 형부가 정말 대단하다고 느꼈다. 지금도 뭉클하다.

아내: 남편 덕에 방콕에 가봤다. 해외여행 가자고 농담처럼 이야기 했는데, 정말 1등을 하고 진짜 가게 되니까 이게 진짜인가 싶었다. 막상 가니까 집에서 보는 거랑 현장에서 보는 거랑 또 다르더라. 남편이 떨릴까 봐 걱정도 되고 잘할 수 있기를 응원했는데, 아쉽게 되니까 생각보다 더 마음이 안 좋았다. 워낙 열심히 준비한 걸 아니까 더 속상해 할 걸 알아서 아쉬웠다.

ZZI_SOONG: 나는 객관적으로 선수들 중에서 제일 약한 편에 속한다고 생각한다. 대회 예선 올라가는 것부터가 쉽지 않았다. 확정적으로 올라간 게 아니라 예비 번호가 상당히 뒷 번호였다. 그런데, 하늘이 도운 건지 나한테도 기회가 와서 예선에 참가하게 됐다. 마음을 내려놓고 준비를 열심히 했다. 솔직히 준비하면서 내가 이긴다는 생각은 못했다. 더군다나 첫 상대가 두찬 선수였다. 아버님과도 친해서 형님 동생 하는 사이다. 승률이 나오기 힘든 상대인데, 어떻게 내 계획대로 돼서 이겼다. 그 다음부터 자신감이 생겨서 다 이길 거라 생각했다. 실제로 그렇게 다 이겨서 예선에서 우승했을 때 이루 말할 수 없을 만큼 벅차고 감격했다.

아시아컵 떨어졌을 때는(한숨)... 처음엔 아시아컵만 가도 참 잘한 거라 생각했는데, 막상 나가니까 욕심이 생기더라. 그래서 준비도 열심히 했는데, 경기 날에 실수도 좀 하고 운도 안 따라주더라. 갈 때는 즐거운 생각만 했는데, 떨어지니까 가족들이 힘들어 하더라. 그래서 가족을 끌어안고 울었다.

Q. 내년에도 도전할 생각이 있는지? 거두고 싶은 성적은?

ZZI_SOONG: 사실 부담감 때문에 그만하고 싶기도 하다. 올라가기 전에는 겪었던 것들을 생각하지 못했다. 올라오고 나니까 대회 당일 날 부담감이 문제가 아니라, 두 달 뒤에 대회라고 하면 대회 날 까지 잠도 못 잔다. 누군가는 방콕 놀러 간다고 부러워했을 지도 모르는데, 나는 그 때가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부담감이 크다. 그런데 주변에서 하라고 한다.

아내: 본인이 아쉬움이 남는 게 느껴져서 더 하라고 하게 된다.

처제: 아쉬움이 남지 않는 대회를 해서 한으로 남지 않았으면 좋겠다.

Q. 서머너즈 워를 플레이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가 무엇인가? (전략, 룬작 등)

장모님: 캐릭터 룬작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ZZI_SOONG: 잘 보셨다. 장모님이 처음부터 제일 열심히 한 것은 글씨를 보신 거다. 몬스터 정보, 룬작에 대한 글씨가 정말 조그맣게 나온다. 서머너즈 워는 연령이 높으신 분들을 위한 게임은 아니구나 생각했다(웃음). 장모님은 룬작 연구를 특히 많이 하셨다.

아내: 저희 가족들은 뽑기를 많이 좋아한다. 소환서를 모았다가 다같이 모여서 깐다. ‘번개치면 금손이고 안 나오면 똥손이네’ 하면서 말이다.

장모님: 개인적으론 컬래버 하는게 참 재밌는 것 같다.

처제: 캐릭터들이 개성이 강해서 좋다.

Q. 게임 서열은 어떻게 되나?

ZZI_SOONG: 가족들이 아레나같은 경쟁을 열심히 하는 건 아니다. 대신 길드전이나 다른 콘텐츠를 많이 한다. 저는 선수니까 좀 높고, 장인어른이 대전 콘텐츠를 좋아해서 잘 하신다. 처제가 연구를 많이 한다. 와이프는 게임에 애정이 약간 식었다.

장모님: 명절만 되면 식탁앞에 기기가 쭉 있다. 게임 이야기를 하느라 바쁘다. 게임으로 인해서 화목한 분위기가 나온다. 공통된 취미가 있으니 좋다.

Q. 아들은 게임을 따로 안 하는 것 같은데, 소외감을 느끼지 않을까?

아내: 아이도 캐릭터를 다 안다. 그래서인지 뽑기를 좋아한다. 자기가 뽑아주겠다고 하고, 뽑은 것을 쓰고 있으면 “그거 내가 뽑아줬잖아”라고 한다.

ZZI_SOONG: 아들이 뽑기 할 때 좋은 소환서를 가린 후 끝을 보고 뽑는다. 그 끝만 봐도 무슨 몬스터인지 맞출 줄 안다. 빛 속성 춘리랑 빛 속성 사막여왕을 아들이 뽑았는데, 그 이야기를 2년 전부터 지금까지도 하고 있다.

Q. 가족이 평소에 ZZI_SOONG의 연습을 도와주나?

ZZI_SOONG: 연습을 도와주는 수준은 아니다. 알고 보면 서머너즈 워가 굉장히 어렵다. 옆에서 응원해주거나 가만히 놔두는 식이다.

Q. 서머너즈 워는 가족들에게 어떤 게임인가?

아내: 애기 아빠가 하는 걸 보고 시작한 이유가 함께 즐기고 싶어서 한 거다. 동생과 엄마도 같이 이야기 거리가 있고 계속 그래서 시작했다. 서머너즈 워 자체가 ‘함께’라는 느낌이 든다.

ZZI_SOONG: 나에겐 재미있는 스트레스라고 생각한다. 정말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데 그만큼 성취감이 크다.

Q. 장인과 장모님이 같이 하는 게 참 좋았다. 비록 장인어른은 못 오셨지만, 서머너즈 워가 사위와 장모님이 소통하는 계기가 된다는 것을 ZZI_SOONG 가족에게서 볼 수 있었다. 만약 다른 가족에게 추천을 한다면?

장모님: 우리 나이대도 충분히 할 수 있을 정도다. 어렵지 않고 굉장히 재미있다. 꼭 게임이라 해서 선입견 가지고 보는 것 보다 같이 할 수 있는, 대화가 될 수 있는 창구라 생각한다면 좋을 것 같다. 명절에도 각자 놀지 않고 할 수 있는 대화거리가 있어서 정말 좋다. 그래서 꼭 추천하고 싶다.

ZZI_SOONG 단독샷 (사진제공: 컴투스)
▲ ZZI_SOONG 단독샷 (사진제공: 컴투스)

Q. 게임을 시작한 계기가 뭔가?

ZZI_SOONG: 7년 전에 가족끼리 여행을 갔는데, 숙소에서 남는 시간에 서머너즈 워가 높은 랭킹에 있길래 깔아서 시작했다. 하다 보니 재미있어서 1~2년 하게 됐다. 처음부터 가족들과 같이 한 건 아니다. 어느 날, 뽑기 같은 것을 같이 하다가 와이프도 흥미를 갖게 된 다음 가족이 그렇게 다 시작했다. 게임을 떠나서 우리 가족이 뭐든 같이 많이 한다. 가족이 게임을 하는 것도 이게 처음은 아니다. 원래 장모님은 컴투스 타이니팜을 했었다.

Q. 연습을 어느 정도로 했나?

ZZI_SOONG: 수능 공부하듯이 했다. 경우의 수가 많은 게임이다. 그래서 그 모든 것들을 체크하는 편이다. 픽이나 나올 수 있는 상황까지 예상한다. 몇 주간을 그렇게 하는 편이다.

Q. 서머너즈 워에 바라는 게 있다면?

ZZI_SOONG: 지금은 많이 만족하고 있다. 8년간 장수해온 모바일게임이 많지 않은 걸로 알고 있다. 예시답안이 없다고 할 수 있는데, 하드하게 게임을 하는 입장에서 봤을 때 운영적으로 꽤 만족하고 있다. 유저들은 항상 불만이 있을 수 밖에 없고, 운영진이 맞춰 나가는 관계가 지속된다. 컴투스는 빠르든 늦든 어떻게든 맞춰나간다고 생각한다. 실행에 어떻게든 다 옮겨 주더라. 유저들이 바라는 부분을 무시하는 건 아니다. 모든 게 절차가 있고 시간이 있듯 결국에는 다 해주지 않을까 싶다.

개인적으로 바라는 게 있다면, 유저 간담회는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공식 카페에 의존을 하고 있는 것에 한계가 왔다고 생각한다. 유저들이 대표와 빠른 시일 내에 꼭 만나 대화해봤으면 좋겠다.

Q. 대회를 출전한 이후 SWC 2022를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졌는가?

ZZI_SOONG: 예전부터 꿈의 무대였다. 사실 예선 진출 만으로도 감동적이었는데, 오프라인에 현장까지 오니까 “정말 큰 대회구나, 생각보다 더 큰 대회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이런 대회에 나와도 되는 건가 싶었다. 앞으로도 꾸준히 대회가 열렸으면 좋겠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4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