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김용하 개발PD로 복귀, 블루아카 개발진 재편

/ 1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90,74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블루 아카이브 김용하 총괄PD (사진제공: 넥슨게임즈)

넥슨게임즈는 29일, 블루 아카이브 신임 디렉터 3인을 선임했다. 김용하 총괄PD 하에 디렉터 3인이 자리한다.

이 소식은 29일 넥슨게임즈 공식 블로그를 통해 발표됐다. 우선 김용하 총괄PD는 최근 개발PD를 다시 맡았고, 그간 블루 아카이브에 기여해온 오현석, 김국기, 안경섭 디렉터가 신임 디렉터로 선임됐다. 기존에 디렉팅을 맡았던 양주영, 김인, 임종규 3인은 인수인계 중이다.

개발진 교체에 대해 김용하 총괄PD는 "처음 개발을 시작한지 6년이 넘었다"라며 세대교체 시기가 왔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블루 아카이브가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며 "스토리 전개를 포함한 게임 안팎의 업데이트 전반을 많은 동료, 파트너사들과 착실히 준비 중이며 제가 나서서 책임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니, 앞으로 나올 결과물을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 넥슨게임즈 김용하 총괄PD 인터뷰 영상 (영상제공: 넥슨게임즈)

이어서 신임 디렉터에 대해 김용하 총괄PD는 "블루 아카이브라는 IP의 성장 과정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해 온 분들로, 내년에 공개 예정인 콘텐츠 제작을 주도해온 MX스튜디오의 핵심 인력들"이라고 소개했다.

우선 오현석 시나리오 디렉터는 블루 아카이브 초기 개발 단계 세계관 설정, 메인 스토리 제작 과정에 참여해왔고, 메인 스토리 '카르바노그의 토끼'를 전담한 바 있다.

이어서 아트 디렉터에는 노노미, 호시노, 슌 등을 디자인한 김국기 디렉터가 선임됐다. 김국기 디렉터는 2D 캐릭터팀 팀장으로 블루 아카이브 캐릭터 디자인과 메모리얼 로비, 주요 업데이트 키 비주얼 제작 등에서 활동했다.

마지막으로 안경섭 게임 디렉터는 블루 아카이브 기획 및 운영 전반을 이끈다. 그는 전투팀 팀장으로 블루 아카이브 전투 시스템 및 콘텐츠 개발을 주도해왔다.

김용하 총괄PD는 "개발 초기부터 지금까지 블루 아카이브를 성장시키는 과정에서 점진적으로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향후에는 블루 아카이브의 색깔은 유지하되, 종적인 전개와 더불어 횡적인 확장을 진행하는 방향으로 새로운 단계를 보여드릴 것"이라며고 전했다. 아울러 향후에도 다양한 편의성 개선, 신규 콘텐츠 추가를 지속할 예정이며, 작년에 예고한 한국어 더빙도 가까운 미래에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그간 블루 아카이브 PD로 활동해온 박병림 전 PD는 지난 4월에 넥슨게임즈를 퇴사하고, 신규 게임사 디나미스원을 설립했다. 이에 대해 넥슨게임즈 관계자는 "새로운 도전을 위한 차원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4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