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MSI 우승한 젠지, 깜짝 픽이라는 새 무기 얻었다

/ 1
▲ 2024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결승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젠지 선수단 (사진출처: 2024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기자회견 생중계 갈무리)

중국 청두에서 열린 2024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에서 젠지가 LPL(중국) 빌리빌리 게이밍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결승전에서 젠지는 정글 카서스, 서폿 블리츠크랭크와 마오카이 등 색다른 챔피언 픽으로 눈길을 끌었고, 이러한 선택은 우승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결승 이후 인터뷰에서 젠지 김정수 감독은 최대한 다양한 챔피언을 연습하고, 경기에 기용하는 법을 배웠다고 설명했다.

김정수 감독은 MSI를 통해 젠지라는 팀의 어떠한 부분이 성장했다고 판단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해외팀이 챔피언을 다양하게 꺼낸다는 점을 토대로, 여러 챔피언을 연습했다. 카서스, 니달리, 블리츠크랭크, 마오카이 모두 연습한 결과이며, '캐니언' 선수가 샤코 정글도 준비했었다"라며 "다양성을 배우면서 최대한 여러 챔피언을 연습하고 꺼낼 수 있게 됐다는 점을 배운 것 같다"라고 밝혔다.

블리츠크랭크, 마오카이로 맹활약하며 MSI 결승전 MVP로 선정된 '리헨즈' 손시우는 본인의 결승전 경기력에 대한 질문에 대해 "항상 어떻게 하면 최선을 다해 이길 수 있을까를 생각한다. 연습 때 경험을 살려 여러 시도를 해보면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라고 밝혔다. '캐니언' 김건부 역시 본인의 카서스 픽에 대해 “빌리빌리 게이밍이 한타를 선호하는 팀이라 판단해 한타에서 카서스가 활약할 여지가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이번 MSI 우승을 통해 젠지는 국제전에 약하다는 아쉬움을 씻어냈다. 김정수 감독은 "선수들이 모두 베테랑이다. 게임에서 이길 줄 아는 선수들이고 부족함이 없는 상태로 합류하여 빠르게 한 팀이 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여기에 국제대회 우승이라는 커리어가 더해지며 팀과 선수 전반적으로 자신감이 붙었다. 첫 국제대회 우승을 이룬 '기인' 김기인은 "기존에는 승리하는 방식을 잃어버리는 느낌이었다면 올해는 팀과 함께 이겨보니 승리하는 방법이 무엇인지 배운 것 같다"라고 말했다.

안정적인 실력에, 커리어 상승으로 자신감마저 더한 젠지는 더 높은 곳을 향해 나아갈 계획이다. '쵸비' 정지훈은 올해 골든 로드(LCK 스프링-MSI-LCK 서머-롤드컵 우승) 도전에 대해 "일단 서머를 우승해야 기회가 주어지기에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할 것이다"라며 "올해 열릴 월즈(롤드컵)에서도 잘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에 차 있다"라고 전했다. 그 각오대로 과연 젠지가 LCK 서머, 롤드컵도 우승하며 골든 로드를 이뤄낼 수 있느냐가 관건으로 떠오른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 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4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