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라인게임즈,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개발팀 해체한다

/ 1
▲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라인게임즈)

작년 12월에 닌텐도 스위치로 출시된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을 개발한 레그스튜디오 콘솔팀이 해체된다. 앞으로 창세기전 IP는 모바일 버전을 개발한 미어캣게임즈가 통합 관리하며, 인력 이동에 대해서는 협의 중이다.

라인게임즈는 11일, 위와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 개발팀 해체 이후에 대해 라인게임즈 관계자는 "IP는 물론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과 창세기전 모바일 개발 프로젝트를 미어캣게임즈로 통합해 관리 및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이후 서비스 역시 미어캣게임즈가 담당한다. 이에 관련하여 레그스튜디오 인력 일부를 미어캣게임즈로 이동시키는 것에 대해 협의 중이다. 라인게임즈 관계자는 "종합적으로 볼 때 창세기전 IP를 통합 관리하는 것이 유저 눈높이를 맞출 수 있을 것 같다고 판단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작년 4월에 공시된 라인게임즈 2022년 연간실적에 따르면,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91.08% 증가한 약 827억 원이지만, 영업손실 약 410억 원을 기록하며 적자를 개선하지 못했다. 창세기전 IP를 활용한 신작이 주요 돌파구로 조명됐고, 모바일은 출시 초기에 두각을 드러냈으나 작년 12월에 출시된 콘솔 버전은 만족스럽지 못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레그스튜디오는 라인게임즈가 지분 99.71%를 보유한 자회사이기도 하다. 개발팀 폐쇄 결정 후 법인 폐업 여부에 대해 라인게임즈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부분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2023년 12월 22일
플랫폼
비디오
장르
롤플레잉
제작사
라인게임즈
게임소개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은 라인게임즈에서 개발하는 닌텐도 스위치용 RPG로, 과거 95년도에 출시된 소프트맥스 ‘창세기전’의 1편과 2편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철저한 원작 고증을 바탕으로 깊이 있는 스토리와 ...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4
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