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라오어 2, 약 6년간 200명이 2,800억 들여 만들었다

/ 1
톰 워런이 공개한 소니측이 제출한 자료 중 일부 (사진출처: 톰 워런 공식 트위터)
▲ 톰 워런이 공개한 소니측이 제출한 자료 중 일부 (사진출처: 톰 워런 공식 트위터)

소니 퍼스트파티 대표작으로 손꼽히는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와 호라이즌 포비든 웨스트에 투입된 제작기간과 개발비, 직원 수가 공개됐다. 이를 통해 글로벌 AAA 게임 제작에 어느 정도의 자본, 인력, 기간이 투입되는지 짐작할 수 있다.

이 자료는 지난 22일(현지기준)부터 진행 중인 액티비전 블리자드 인수 금지 가처분에 대한 법원 청문회에서 공개됐다. 자료를 제출한 쪽은 소니다.

자료에 따르면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는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약 5년 10개월 간 2억 2,000만 달러(한화 약 2,897억 원) 이상의 비용이 소요됐으며, 투입된 정규직 직원은 최대 약 200명이다. 이어서 호라이즌 포비든 웨스트는 2017년부터 2022년까지 5년 간 약 2억 1,200만 달러(한화 약 2,792억 원)를 들여 개발했고, 제작에 투입된 정규직 직원은 최대 300명이다.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 스크린샷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 스크린샷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외에도 흥미로운 정보가 공개됐다. 그 중 하나는 플레이스테이션 내 콜 오브 듀티 성과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에 따르면 플레이스테이션 유저 중 100만 명이 콜 오브 듀티만 플레이하며, 플레이스테이션 내에서 2021년 기준 미국에서만 8억 달러(한화 약 1조 원), 전 세계적으로 15억 달러(한화 약 1조 9,732억 원) 상당의 수익을 올렸다. 소니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 짐 라이언 대표는 청문회에서 재차 콜 오브 듀티 독점 우려를 제기한 바 있다.

한편, MS는 액티비전 블리자드 인수를 위해 영국과 미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오는 7월 18일까지 인수가 마무리되지 못할 경우 인수 여부가 불투명해질 수 있는 상황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비디오
장르
어드벤쳐
제작사
너티독
게임소개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는 너티독의 간판 타이틀 '더 라스트 오브 어스'의 정식 후속작으로, 이제는 훌쩍 자라 19세가 된 주인공 '엘리'와 그녀를 지키는 '조엘'의 새로운 이야기를 선보인다. 부성애를 ...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4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