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순정남

[순정남] 할애비 어릴 때 온라인게임은 말이다... TOP 5

/ 1
※ [순정남]은 매주 이색적인 테마를 정하고, 이에 맞는 게임이나 캐릭터, 사건 등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아이고 우리 어린 게이머 왔느냐...... 설이라고 여까지 찾아와 주고 참말로 고맙다... 그런데 손에 든 그건 무엇이냐...? 아... MMORPG를 그걸로 한다고? 손도 안 대는데 자동으로 사냥이 돼...? 레벨이 5분에 1씩 오르고... 뽑기를 하면 아이템이 나와...? 허허 세상 참 좋아졌구나...

옛날엔 어땠냐고?? 그래, 이리 앉아 보거라... 할애비가 재미있는 얘길 해 주마. 할애비 어릴 때 온라인께임들은 참~ 재밌었단다... 참고할 게 없다 보니까 각종 시행착오를 다 했었는데... 지금과 비교하면 쪼매 거칠다 느껴지겠지만... 그런 게 다 지금 게임들의 원동력이 된 것이여... 오늘은 너희들이 들으면 '설마요' 할 만한 옛날 온라인께임 이야기들을 해 주마... 내 말 허투루듣지말어라!!

TOP 5. 채팅을 시작하려면 엔터가 아니라 ' 를 치거라

그래... 보통 게임 도중에 채팅을 하려면 뭘 누르느냐? 응? 화면 채팅창을 터치한다고...? 어흠... 지금 말하는 것은 퍼스널 컴퓨터... 준말로 PC 온라인께임에서 말이다. 그 배틀그라운드나 오버워치 같은 데서도 쓰지 않느냐. 그렇지, 엔터를 누르지! 우리 어린 게이머 참 똑똑하구나~ 아직 엔터도 안 잊어먹고... 이 할애비가 감격해서 눈물이 앞을 가리는구나.

그런데 말이다... 할애비 어릴 땐 채팅 입력이 엔터가 아니었단다... 그럼 뭘 눌렀냐고? 바로 모음 ㅣ 옆에 있는 작은따옴표 버튼을 눌러야 채팅창이 켜졌지... 그렇게 할 말을 쓴 후에 엔터를 누르면 다른 사람들에게 말을 할 수 있었는데, 이게 익숙해지면 엔터보다 훨씬 빠르고 간편하단다... 할애비는 이걸로 채팅을 익혀서 한동안 말할 때 '를 눌러댔었지... 홀홀홀...

채팅을 입력하려면 엔터키가 아니라 ' 를 눌러야 했던 구 바람의나라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채팅을 입력하려면 엔터키가 아니라 ' 를 눌러야 했던 구 바람의나라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TOP 4. 싱크 맞춤을 위해 주기적으로 Ctrl+R을 누르거라!

아하! 네가 즐기는 게임을 보아하니 칼을 휘두르면 바로 앞에 있는 몬스터가 공격을 맞는 논타겟팅 게임이로구나! 홀홀... 이 할애비도 논타겟팅이라는 영단어는 잘 안단다. 중간중간에 Ctrl+R도 잊지 말고 눌러주며 게임 하거라... 응? 그게 뭐냐고? 너는 게임 한다는 애가 리-싱크 기능도 모르느냐?

아이고... 온라인께임이라는 것이 서-버와 개인 PC간에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하는 것이 아니더냐! 그러다 보면 통신 상황에 따라 간혹 둘 간의 신호가 흐트러질 때가 있거늘... 그렇게 되면 내 눈 앞에 보이는 몬스터가 실제로는 한두 칸 옆에 있는 상황이 발생하기 마련이란다. 그럴 때 Ctrl+R을 눌러 주면 싱크가 딱! 맞아떨어지면서 쾌적한 환경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게 해 주는 것이니라. 꼭 기억하거라!!

리니지와 바람의날 등 초기 온라인게임은 주기적으로 싱크 맞춤을 하지 않으면 엉뚱한 곳을 향해 칼질을 하곤 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리니지와 바람의날 등 초기 온라인게임은 주기적으로 싱크 맞춤을 하지 않으면 엉뚱한 곳을 향해 칼질을 하곤 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TOP 3. 검이나 갑옷을 명령어 하나로 뚝딱

옛날 게임들에는 위에서 말한 채팅 명령어 '이나 Ctrl+R 외에도 굉장히 많은 단축키가 있었단다... 요즘엔 주요 기능 버튼이 눈에 안 띄는 곳에 있으면 UI 발로 만들었냐고 조리돌림을 하더구나. 옛날엔 아이콘 같은 건 아예 있지도 않았고, 모든 기능을 단축키나 명령어로 해결해야 했단다... 그러니까 i는 아이템 슬롯, k는 스킬 슬롯 같은 거지... 응? m은 맵이냐고? 홀홀... 옛날엔 미니맵 같은 건 사치였단다... 옆에 견출지 하나 가져다놓고 메모해가며 길 찾는 게 당연한 시대였지...

아무튼 그렇게 다양한 단축키나 명령어는 유저들이 알아서 찾던가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받아 알아내야만 했단다... 그 중에서 어떤 게임은 플레이어가 직접 검이나 갑옷 같은 아이템을 만들어낼 수도 있었더랬지... 채팅창을 열고 @+아이템 이름을 입력하면 눈 앞에 아이템이 뚝딱 떨어졌단다... 이 시스템이 알음알음 전해지면서 무슨 치트키 같은 느낌을 줬는지 많은 게이머들이 이거 해보겠다고 몰려들었는데... 실제로는 큰 쓸모가 있는 건 아니었지만 참 좋은 추억이었구나...

아이템 생성 명령어가 존재했던 천년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아이템 생성 명령어가 존재했던 '천년' (사진: 게임메카 촬영)

TOP 2. 튜토리얼? 그런 게 어딨냐!

응? 이런 시스템이나 단축키들을 튜토리얼에서 안 알려줬냐고? 튜토리얼... 생소한 단어구나... 라이코스에 검색해 보면 나오려나...? 어디보자... 아! 초보자들에게 게임을 가르쳐주는 시스템을 말하는 게로구나! 조작법부터 기본적인 시스템과 기초 아이템까지 전수해주는 그런 거라고? 홀홀... 세상 참 좋아졌구나. 할애비 어릴 때는 그런 건 없었는데...

그러니까... 옛날엔 게임을 시작하면 그냥 마을 한복판에 내복만 입고 툭 던져져 있는 채로 시작했단다. 초보용 목검이라도 주면 다행이고, 그런 것도 없는 게임도 많았지... 게다가 사냥터도 무슨 강바닥 밑으로 가야 하는 식으로 숨겨져 있어서 게임 시작하기도 참 힘들었어... 어디보자... 그러고 보니 예전에 몇몇 게임에서 이런걸 만들었던 것 같기도 한데... 캐릭터 겹치기도 없는 게임인데 튜토리얼 장소에 사람이 너무 몰려서 못 움직였던 기억이 나는구나... 홀홀 그것도 추억이야 추억...

좁은 장소에 사람이 너무 몰리면 움직일 수 없었던 '어둠의 전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좁은 장소에 사람이 너무 몰리면 움직일 수 없었던 '어둠의 전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TOP 1. 비번찾기? 그게 다 무어냐

이렇게 이야기를 하다 보니 할애비 어릴 때 즐겼던 게임은 잘 살아있나 모르겠구나... 접속해 보고 싶지만 비밀번호를 잊어먹어서 이제 게임을 못 하니까... 응? 비...번...찾기?? 그게 무엇이냐? 휴대폰 번호나 설정한 퀴즈 같은 걸 통해서 비밀번호를 찾아주는 기능이라고...? 그런 좋은 기능이 있었단 말이냐??

그런데 말이다... 할애비 어릴 때 게임들은 그런 거 입력하는 데가 없었단다... 게임에서 쓸 아이디 하고 비밀번호만 두 번 입력하면 곧바로 게임을 시작할 수 있었느니라... 나~중에 2차 비밀번호라는 것이 생기고, 뭔 회사 통합 ID 같은 것들이 생긴 것 같더라니, 이런 경우를 대비해서 그랬던 것이로구나... 어디보자... 어렴풋이 비밀번호가 기억나는 것 같기도 하니 23년 만에 다시 접속해 볼까... 뭐? 최대 휴면기한이 지나 삭제됐다고? 아이고...

그야말로 아무것도 없는 허허벌판에 던져져 모든 것을 스스로 체득하며 살아나갔던 울티마 온라인 (사진출처: ilyapopov.com)
▲ 그야말로 아무것도 없는 허허벌판에 던져져 모든 것을 스스로 체득하며 살아나갔던 울티마 온라인 (사진출처: ilyapopov.com)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넥슨
게임소개
'바람의나라'는 1996년부터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며 '세계에서 가장 오랜 기간 상용화된 그래픽 MMORPG'로 기네스북에 등극한 게임이다. 만화 '바람의나라'를 기반으로 개발된 '바람의나라'는 수만 가지의 커스...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4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