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슈 이사람

아스달 연대기, 드라마 기반으로 독자적 스토리 전개한다

/ 1
▲ 아스달 연대기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넷마블)

넷마블이 지스타 2022에 출품한 아스달 연대기는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PC∙모바일 MMORPG다. 단순한 IP 사용을 넘어 넷마블이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과 드라마 시즌 2까지 공동 개발 중이다. '외부 IP'가 아닌 '공동 IP' 형태라는 설명처럼, IP 활용에 그치지 않고 IP 전개에도 넷마블이 보다 깊게 관여한다.

이 같은 스튜디오드래곤과의 협업에 대해 넷마블에프앤씨 장현진 개발총괄 PD는 “드라마 세계관을 바탕으로 게임에서 MMORPG로 경험할 수 있는 폭을 확장하는 개념으로 이해하면 된다. 게임은 드라마 시즌 1 이후 이야기를 다루며, 드라마 시즌 2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기에 (이와의 연계에 대해서는)방영 이후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 넷마블에프앤씨 장현진 개발총괄 PD (사진제공: 넷마블)

이와 함께 아스달 연대기 게임의 세계관 전개에 대해서도 들어볼 수 있었다. 게임에는 드라마에 등장하지 않은 새로운 용병세력인 무법세력이 등장한다. 플레이어는 이 세력에서 견습용병으로 시작하며 스토리를 전개해 드라마와 연결점을 만나게 된다. 그 과정에서 타곤, 은섬 등 드라마 주요 인물과 조우하며 드라마에도 나왔던 주요 지역을 탐험하는 식이다. 특히 게임에서는 메인 퀘스트와 별개로 지역별 스토리를 경험하며 주요 인물, 명소 등에 대해 알아가는 ‘모험의 서’가 제공된다. 아스달 연대기 특징 중 하나는 고유 용어인데, 이런 용어가 과하게 많아질 경우 배울 내용이 늘어나 전반적인 게임 이해도가 낮아질 수 있기에 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조정했다는 설명이다.


▲ 눈물의 바다(상), 대흑벽(하) 등 원작 주요 명소도 등장한다 (사진제공: 넷마블)

장현진 PD는 “이러한 이야기를 게임성에도 접목해 아스달, 아고에 용병세력이 더해진 총 3개 세력을 기반으로 한 MMORPG로 만들었다”라며 “아고와 아스달은 미션을 수행하며 세력에 기여하며, 무법세력은 전쟁을 선호하는 유저가 두 세력에 가세하는 역할을 맡는다. 일정 주기에 따라 계산되는 세력 간 균형에 따라 약세인 쪽으로 용병 보상이 변동하고, 무법세력은 약한 세력에서 용병으로 활동하며 균형을 잡는 식이다. 그 과정에서 연맹 간의 정치와 경제적인 이권 다툼이 차별화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스타 현장에서도 세력이 격돌하는 필드 전투를 맛볼 수 있었으며, 세력 단위로 참여하는 전쟁 콘텐츠도 추가된다. 이와 더불어 강한 연맹이 시즌 단위로 서로 맞붙는 개척전도 진행되며, 점령전 방식으로 진행되는 연맹 단위 최종 콘텐츠도 기획 중이다. MMORPG에 대규모 대전은 어울리는 콘텐츠지만, 앞서 이야기한 방향대로 전개될 경우 약소 연맹이 소외될 우려가 있다. 이에 대해 장현진 PD는 “약소 연맹도 중대 연맹과 관계를 통해 도움을 제공하는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기에, 다양한 유저층이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 서로 반목하는 아스달과 아고에, 용병세력인 무법세력이 가세하는 세력전이 진행된다 (사진제공: 넷마블)


▲ 연맹 단위로 진행되는 세력전도 열린다 (사진제공: 넷마블)

이처럼 아스달 연대기는 여러 유저가 함께 싸우는 파티 플레이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장현진 PD는 “QTE(버튼 액션), 부위 파괴, 보스 제압 등은 단순한 연출이 아니라 보스 전멸기나 핵심 패턴을 무력화하는 공략 요소다. 예를 들어, 내가 보스의 특정 패턴을 QTE로 막는 동안 다른 파티원이 보스를 제압해서 무력화시키는 플레이가 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탱딜힐’로 구분되는 전통적인 역할 구분 없이 상황에 맞춰 클래스를 바꾸는 멀티 클래스 시스템을 채택했다. 장현진 PD는 “MMORPG에서 점점 탱딜힐로 구분되는 역할 플레이는 사라지고 있다. 특히 모바일에서는 제대로 된 역할별 파티던전 공략 성공을 찾기 힘들다”라며 “공략에 필요한 역할을 쉽게 구할 수 있도록 멀티 클래스를 도입했다. 단순한 직업 변경이 아니라 부직업에 따라 정해지는 공통스킬을 활용해 주 직업의 전투 스타일도 다양하게 가져갈 수 있도록 했다”라고 밝혔다. 출시 기준으로는 전사, 투사, 궁수, 사제 4가지 직업을 선보이며, 주기적으로 신규 직업을 추가할 계획이다.

▲ QTE를 잘 활용하면 파티 플레이 시 유리하게 전투할 수 있다 (사진제공: 넷마블)

이 외에도 채집, 제작과 같은 생활 콘텐츠와 대륙을 여행하는 모험을 즐길 수 있다. 특히 낮/밤 흐름과 날씨 변화에 따라 등장하는 몬스터와 아이템이 달라지며, 추운 지역에 가면 오한 때문에 능력치가 감소하는 등 캐릭터가 날씨에 영향을 받는 요소도 있다.

눈길을 끈 부분은 탐험에도 협동이 가미되어 있다. 다른 유저와 함께 다리를 만들어 새로운 지역으로 가거나, 부서진 건축물을 재건할 수 있다. 장현진 PD는 “영구적으로 유지되는 건축물도 있고, 그렇지 않은 것도 있다. 무너진 다리, 항구 등을 재건하면 새로운 지역이 개방되고, 그 지역에서만 수행할 수 있는 퀘스트를 진행하거나, 해당 지역 특산물로 신규 장비를 제작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 낮/밤 변화와 날씨 등도 플레이에 영향을 미친다 (사진제공: 넷마블)

앞서 설명한 것을 통해 제작진이 전하고 싶은 부분은 아스달 연대기에서 살아가는 듯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다. 장현진 PD는 “아스달 세계관을 담은 지역별 모험, 두 직업의 조합으로 손맛과 액션을 살린 전투, 처음 선보이는 두 세력과 용병 세력의 조합으로 만들어질 사회적 재미에서 큰 차별점을 가져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넷마블
게임소개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하는 아스달 연대기는 매력적인 판타지 세계관을 가지고 있다. 태고의 땅 아스를 무대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서사를 그리며, 매력적인 캐릭터 디자인과 다양한 계절이 느껴지는 오...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4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