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리니지2M, 원작에 없었던 ‘오리지널 클래스’까지 갖췄다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15,05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8,425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리니지2M'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올해 4분기 출시를 앞둔 ‘리니지2M’ 핵심은 전쟁이다. 채널 구분이나 로딩 없이 하나로 이어진 거대한 필드에서 수많은 유저가 몸과 몸을 부딪치며 격돌하는 혈맹 대결을 메인으로 앞세웠다. 그렇다고 해서 ‘리니지2M’이 준비 중인 콘텐츠가 전쟁 하나만은 아니다. 원작 ‘리니지 2’의 특징을 물려받으면서도, 원작에 없었던 재미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요소를 갖췄다.

가장 대표적인 것은 원작에 없었던 오리지널 클래스다. 새로운 무기 ‘오브’를 사용하며 공격과 지원을 동시에 소화할 수 있는 클래스가 등장한다. 카메라 시점에서도 변화를 줬다. 특히 원작에 없었던 ‘숄더뷰(어깨 너머로 보는 것)’를 도입해 1 대 1 대결의 긴장감을 살렸다. 이 외에도 다소 복잡했던 부분을 정리해서 즐기기 쉽게 개선한 부분도 있다.

종족하고 무기만 고르세요, 간편함 앞세운 클래스와 전직

원작 ‘리니지 2’의 클래스과 전직 시스템은 고르는 맛은 있었지만, 다소 복잡했던 부분도 있었다. 이에 ‘리니지2M’에서는 선택의 재미를 살리면서도 간편하게 정리해서 원작을 해보지 않은 사람도 쉽게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우선 ‘리니지2M’에는 종족 5종과 무기 6종이 있다. 그리고 캐릭터를 만들 때 종족과 무기를 하나씩 고르면 1차 클래스(직업)을 선택할 수 있다. 원작과 달리 ‘1차 전직’ 상태에서 게임을 시작할 수 있으며, 이후 성장에 따라 더 높은 클래스로 올라가는 방식이다. 각 클래스는 서로 물고, 물리는 상성 관계가 있지만, 캐릭터를 성장시키면 상성이 좋지 않은 클래스에도 어느 정도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이 생긴다.

▲ 1차 전직에서 시작해 점점 상위 클래스로 올라가는 방식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무기 종류는 검, 활, 지팡이, 이도류, 단검, 오브가 있으며, 무기마다 각기 다른 능력이 부여된다. 아울러 같은 무기를 쓰더라도 종족이 다르다면, 종족 개성을 살린 스킬도 등장한다. 어떤 무기, 어떤 종족을 골랐느냐에 따라 전투 양상이 크게 달라지는 것이다.

▲ 검, 활, 지팡이를 기본으로 두고, 이도류와 단검, 오브를 더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중 주목할 부분은 원작에 없었던 새로운 무기 ‘오브’다. ‘오브’는 기본적으로는 힐러지만 솔로 플레이도 가능할 정도의 전투력도 지녔다. 아군 피해를 줄이는 보호막을 만들어주는 ‘아케인 실드’와 같은 지원 스킬도 있지만, 확률적으로 적에게 최대 체력에 비례하는 도트 대미지를 입히는 ‘페인 오브 카르마’처럼 공격 스킬도 지녔다.

▲ 힐러와 딜러를 동시에 소화할 수 있는 '오브' (사진: 게임메카 촬영)

아울러 ‘리니지 2’의 상징적인 무기도 때 빼고 광낸 모습으로 등장한다. 힐러, 버퍼들이 애용했던 ‘크리스탈 지팡이’, 기사의 로망으로 통했던 ‘포가튼 블레이드’ 등이 대표적이며, ‘싸울아비 장검’, ‘크리스탈 단검’처럼 추억의 무기도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리니지2M’에서는 원작과 달리 레벨 제한 없이 원하는 무기를 착용할 수 있다.

▲ '리니지2M' 포가튼 블레이드 소개 영상 (영상제공: 엔씨소프트)

나누는 재미까지 살린 ‘득템’을 보여주겠다

‘리니지2M’의 중심은 필드다. MMORPG에서 빼놓을 수 없는 ‘득템’도 필드에서 이뤄진다. 주요 아이템은 필드 드랍을 통해 얻는 것이 기본이다. 다만 한 가지 걱정되는 부분은 ‘리니지2M’의 또 다른 핵심은 ‘전쟁’이라는 것이다. 특히 캐릭터가 겹치지 않아서 앞을 막는 플레이도 가능하기에 특정 사냥터를 강한 혈맹이 독식할 우려가 있다.

이에 제작진이 마련한 것이 ‘필드 이벤트’다. 시간, 장소를 정해두지 않고 무작위로 진행되는 이벤트를 통해 특정 세력이 좋은 아이템을 독식하는 것을 막아보겠다는 것이다. 가장 대표적인 것은 ‘리니지 2’에서 최강의 PvP 무기로 활약했던 ‘마검 자리체’다. ‘마검 자리체’는 원작에서는 서버당 하나밖에 없는 무기였는데, ‘리니지2M’에서는 노력을 통해 누구나 얻을 수 있다.

▲ 최강의 무기를 얻을 수 있는 '마검 자리체'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마검 자리체’가 필드에 등장하면 멀리서도 확인할 수 있는 붉은 빛기둥이 내려온다. 이를 따라가면 ‘마검 자리체’를 두고 다른 유저 경합을 벌이는 것이다. 그리고 마침내 ‘마검 자리체’를 손에 넣으면 캐릭터 외모가 바뀌고, 상대를 압도할 수 있는 강력한 힘을 얻는다.

이와 함께 많은 보상을 지니고 있는 ‘럭키 몬스터’도 등장한다. 필드 곳곳에 등장하는 ‘럭키 몬스터’를 잡으면 많은 경험치와 좋은 아이템, 스킬까지 획득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제작진은 독식을 막고, 기득권이 아니라도 가치 있는 아이템을 얻을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혈맹원과 보상을 나눌 수 있는 ‘신탁 시스템’도 함께 하는 즐거움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다양한 경로를 통해 입수할 수 있는 ‘신탁’ 아이템을 사용하면, 관련 임무를 수행해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것이다. 아울러 주요 ‘신탁’ 아이템은 혈맹원과 공유할 수 있으며 분배와 정산도 지원된다. 혈맹원과 함께 성장할 수 있다는 이점과 함께 ‘신탁’ 임무를 통해 나만의 성장 루트를 개척하는 재미도 갖췄다.

▲ '신탁'을 통해 혈맹원과 함께 성장할 수 있다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연출용 아니다, 전투 상황에 맞춰서 쓸 수 있는 3가지 시점

지난 9월에 열린 ‘리니지2M’ 미디어 쇼케이스 현장에서는 캐릭터 어깨 너머에서 바라보는 ‘숄더뷰’를 보여주는 영상이 있었다. 일부에서는 ‘연출용 아니냐’나는 이야기도 있었지만, 제작진은 이 역시 게임에서 만나볼 수 있는 카메라 시점 중 하나라고 소개했다.

‘리니지2M’ 카메라 시점은 총 3종이며, 출시 후 업데이트를 통해 새로운 시점이 추가될 예정이다. 우선 상황에 맞춰 가장 보기 편한 각도로 플레이를 보여주는 ‘프리뷰’가 있다. ‘프리뷰’에서도 자유로운 시점 변화가 가능하며, 줌인/줌아웃도 지원한다. 이어서 전장을 좀 더 넓게 볼 수 있는 ‘쿼터뷰’가 있다. 45도 각도 위에서 내려다보는 것인데 대규모 전투나 보스전에 적합하다.

▲ 기본 시점이라 할 수 있는 '프리뷰'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 45도 위에서 내려다보는 '쿼터뷰', 제작진은 실제 게임에서는 이보다 더 넓게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마지막으로 앞서 소개한 ‘숄더뷰’는 원작 ‘리니지 2’에 없었던 시점이다. 캐릭터 어깨 너머에서 전방을 보는 것인데, 몬스터나 적군 모습이 크게 확대되기 때문에, 적이 무슨 스킬을 준비하고 있는지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적 공격에 즉각적으로 대응하는 컨트롤이 가능하다. 다만, 캐릭터 눈앞을 보여주는데 집중된 시점이기에 다 대 다보다는 1 대 1 대결에 더 적합하다.

▲ 캐릭터 액션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숄더뷰'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제작사
엔씨소프트
게임소개
'리니지2M'은 작년 11월 디렉터스 컷에서 공개된 엔씨소프트 차세대 모바일게임 5종 중 가장 처음으로 나오는 게임이다. 과거 '리니지 2'처럼 '리니지2M' 동시대 최고 수준 그래픽을 구현할 예정이며, 여의도 ... 자세히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