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사 > 기획기사

[멀미왕] ˝도르마무!˝ 닥터 스트레인지가 되는 VR '언스포큰'

Share on Google+
※ [멀미왕]은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전문가 ‘멀미왕’이 아직은 생소하게만 느껴지는 VR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쉽고 친절하게 전하는 연재 코너입니다. 이제껏 수백여 VR콘텐츠를 직접 체험하고, 이에 대한 영상 리뷰를 진행 중인 ‘멀미왕’에 대한 소개는 인터뷰(바로가기)에서 확인하세요!

지난해 말 개봉한 히어로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보셨나요? 작중 마법사로 분한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팔을 붕붕- 돌리며 마법을 펼치는 장면이 매우 유명하죠. 특수한 반지를 끼어야 마법을 사용할 수 있다는 설정인데 마치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주변기기인 모션 컨트롤러를 연상케 합니다. 그렇다면 VR을 통해 직접 ‘닥터 스트레인지’가 되어보면 어떨까요.

현재 시장에 나온 가상현실 콘텐츠 중 총기나 날붙이를 쓰는 것들은 많지만, 적극적으로 마법을 활용한 작품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그것도 양손으로 직접 마법진을 그리며 실시간 결투를 벌이는 PvP라면 더더욱 말이지요. 지금까지 출시된 VR 게임과는 차별화된 모습의 ‘언스포큰(The Unspoken)’이 눈에 띄는 이유입니다.


▲ ˝도르마무!˝ 닥터 스트레인지가 되는 VR '언스포큰' (영상제공: 멀미왕)

‘언스포큰’은 길거리 마법사가 되어 추격자들과의 대결을 도심 속에서 항시 펼치게 됩니다. 모션 컨트롤러를 활용해 공격과 방어 마법을 공식에 맞춰 소환하니 마법사가 된 듯한 착각이 드네요. 1인칭 시점에서 움직이는 내 손과 상대 마법사를 보면서 전투를 하는 것도 몰입에 큰 영향을 끼치고요. 실시간 마법대전이 바로 눈앞에서 펼쳐집니다.

마법을 활용한다는 신선함도 있지만 게임의 완성도가 전체적으로 높습니다. 개발사를 찾아보니 명가 ‘인섬니악(Insomniac)’ 이네요. 가상현실 게임을 즐기는 유저라면 반드시 해봐야 할 어드벤처 게임 ‘엣지 오브 노웨어(Edge of nowhere)’와 ‘페랄 라이츠(Feral Rites)’를 개발했지요.

참고로 인섬니악에서 개발한 VR게임들은 친절하게 모두 한국어화와 더빙이 되어 있습니다. 세계관을 이해하고 조작방법을 익혀 게임의 재미에 빠지는데 한국어화는 중요한 요소가 되지요. 이들 세 콘텐츠 모두 오큘러스 리프트 전용으로 출시됐습니다.


▲ VR 명가로 꼽히는 인섬니악의 야심작입니다 (사진출처: 공식 홈페이지)

‘언스포큰’은 빠르게 게임을 시작할 수 있는 캐주얼한 액션 슈팅과는 접근이 조금 다릅니다. 튜토리얼을 통해 마법에 대한 이해와 연습을 충분히 해야하거든요. 어느 순간이든 자유자재로 마법을 구사하기 위해서요.

막상 실전 대결에 들어가면 머리가 하얘지면서 생각만큼 몸이 따라 주지 않아 몸과 마음이 분리되는 현상을 직접 체험할 수 있습니다. 위험한 상황에 놓이면 위축되면서 가슴이 두근거리고 몸이 굳어지는 것처럼 말이지요. 당황한 나머지 옆에서 누가 본다면 배꼽 잡고 웃을만한 ‘굴욕샷’이 연출될 수도 있습니다.

이제 마법사로 활동할 시간입니다. 처음엔 기본적인 ‘아나키스트’로 플레이하게 되며, 게임을 진행함에 따라 추가적인 클래스들을 추가할 수 있게 됩니다. 현재 플레이 가능한 클래스는 네 명이며, 각자 개성 넘치는 마법들을 구사합니다.

다만 그렇다고 실질적인 강약의 차이가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과 궁합이 잘 맞는 클래스가 있을 뿐이지요. 각 클래스별로 레벨이 높아짐에 따라 사용하는 기술들이 더 강력해지니 성장시키는 재미도 함께 느낄 수 있습니다.


▲ 네 가지 클래스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 공식 홈페이지)

본격적인 대결은 여러 발판이 존재하는 결투장에서 이루어집니다. 이 발판 위를 ‘텔레포트’ 방식으로 이동하며 상대와 겨루는 것이죠. 치열한 결투장에서 생존하기 위해 믿을 것은 자신의 마법 능력 밖에 없습니다.

강력한 마법사가 되기 위한 첫 단계는 ‘원시주문’을 익히는 것입니다. 한 손으로 공격마법을 만들어 발사하고, 다른 한 손으론 방어진을 형성하는 기초적인 주문입니다. 복싱에서의 잽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가랑비에 옷 젖듯 누적되면 무시 못할 데미지를 입힐 수 있고요. 강한 상위 마을 넣기 전 타이밍을 재기 위한 용도로도 사용되는 기본 중에 기본입니다.

방어진은 상대방의 공격을 막거나 튕겨낼 수 있지만, 강한 대미지를 흡수한 경우엔 회복하는데 다소 시간이 필요합니다. 도저히 막을 수 없을 땐 결투 장 내의 다른 블록으로 서둘러 이동해야 합니다. 피해야할 타이밍을 어떻게 아느냐고요? 상대 마법사가 양손으로 허공에 허우적거리며 강력한 마법을 제조하는 걸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거든요.


▲ 스스로는 물론 상대의 손동작을 잘 봐야합니다 (사진출처: 공식 홈페이지)

‘원시주문’을 배웠으니 이제 보다 강력한 ‘동작주문’을 익혀야 합니다. 특정한 공식의 움직임으로 강력한 마법들을 소환하는 걸 말하지요. 큰 데미지를 입힐 수 있는 공격 마법 두 가지와 튼튼한 방어 마법 한 가지를 구사할 수 있습니다. ‘원시주문’이 잽이라면 ‘동작주문’은 상대방에게 상당히 위협적인 스트레이트라 표현할 수 있습니다.

모션 컨트롤러를 쥔 후 양손을 벌리면 상대방 머리 위로 떨어지는 공격 마법을 소환합니다. 특징은 피하기가 매우 까다로워 결국 방어 마법을 활용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상대 마법사가 이 마법을 소환했다면 서둘러 양손을 가슴에 X자 모습으로 모은 후 V자 형태로 팔을 뻗으면 강력한 방어진을 펼쳐야 합니다.

방어에 성공했다면 강력한 마법으로 큰 대미지를 줄 차례입니다. 양손을 가슴에 모은 후 앞으로 힘껏 밀어내면 직선으로 뻗어가는 공격 마법을 구사할 수 있습니다. 동작마법 중 가장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마법이지요.


▲ 공격과 방어, 이동을 통한 회피가 삼박자 이룬 PvP (사진출처: 공식 홈페이지)

하지만 ‘동작주문’을 부리기 위해선 결투장 내에 존재하는 씨앗을 습득해야 합니다. 씨앗은 불규칙적으로 결투장내 소환되니 발견 즉시 이동해 확보해야 합니다. 상대방이 씨앗을 갖지 못하도록 마법을 던져 파괴하는 활동도 가능하니 이래저래 해야할 일이 참 많지요?

다섯 가지 ‘원시주문’과 ‘동작주문’ 외에 여러 유물들을 활용한 특수 마법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마법사의 경험이 쌓일수록 다양한 유물 아이템들을 획득하게 됩니다. ‘동작마법’보다 강력한 마법도 유물에서 소환해 사용할 수 있고, 상대방의 발을 묶거나, 씨앗을 가져오는 소환물을 깨우거나, 종이비행기를 접어 폭탄을 소환하는 등의 예측 불가능한 마법도 활용하게 됩니다.

소환하는 방법도 유물마다 모두 다릅니다. ‘동작마법’보다 더욱 복잡한 마법진을 그려야 할 때도 있지요. 다양한 유물을 수집하며 다양한 기술들을 구사하는 것도 게임의 재미를 더해줍니다. 그리고 자신과 궁합이 맞는 유물 세 가지를 조합해 언제든 결투장에 나갈 수 있고요. 이로써 총 8개의 마법들을 전장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됩니다.


▲ 원시 및 동작주문 외에도 다양한 추가 기술이 존재합니다 (사진출처: 공식 홈페이지)

치열한 전투가 벌어지는 결투장은 여섯 장소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익숙한 도심 속 다양한 공간에서 결투가 벌어지니 현실에서 전투를 벌이는 것처럼 느껴지네요. 3선 2선승제로 운영되는 결투는 라운드가 진행될수록 전쟁터를 방불케 할 만큼의 격렬한 전장처럼 변해갑니다.

결투장마다 수호신이 잠들어 있는데요, 누가 먼저 수호신을 깨워 나의 편으로 만드는지에 따라 승패가 갈리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기도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생각보다 강력한 수호신을 적으로 돌리며, 졸지에 2:1로 싸워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거든요.

현재 준비된 게임 모드는 NPC ‘르노아’와 펼치는 연습 결투, 오큘러스 홈에서 등록된 지인과 겨루는 친선 결투, 그리고 전 세계 유저들과 무작위 매칭하는 랭킹전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PvP가 다소 부담스럽다면 ‘르노아’와 연습 게임을 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마법 대결을 펼칠 수 있으니 너무 걱정하진 마시길.


▲ 닥터 스트레인지 기분 제대로 나네요 "도르마무!" (사진출처: 공식 홈페이지)

랭킹전은 사람과 사람의 대결이라 손에 땀을 쥐는 결투가 벌어지는 일이 잦습니다. 하지만 레벨 차이가 심하게 나는 경우엔 거의 일방적인 경기로 마무리되기도 합니다. 이런 경우엔 기본 마법이 몸에 익지 않아 어설픈 동작만 펼치다 끝나는 경우가 많긴 합니다. 기본기의 중요성을 다시금 깨달을 수 있지요.

게임을 즐기며 느낀 점은 ‘가상현실 운동선수나 프로게이머가 등장하지 않을까?’ 였습니다. 운동선수의 신속한 몸놀림과 프로게이머의 빠른 판단력이 어우러져야 승률도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아무래도 1:1 대결 구도로 펼치다 보니 투기 종목(권투, 태권도, 유도)처럼 VR 스포츠가 적합하겠네요. 마법 세계의 ‘페이커’가 되고픈 분들을 ‘언스포큰’으로 초대합니다.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많이본 뉴스
이벤트
게임일정
2017
11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피파 온라인 3
  • 3 오버워치
  • 4 서든어택
  • 5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6 던전앤파이터
  • 7 메이플스토리
  • 8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9 블레이드앤소울
  • 10 리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