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비디오

검은사막 PS4 버전에서 유저 간 한일전이 벌어졌다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50,37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13,450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PS4로 8월 출시된 '검은사막' (사진제공: 펄어비스)
▲ PS4로 8월 23일 출시된 '검은사막' (사진제공: 펄어비스)

최근 PS4로 진출한 MMORPG '검은사막' 아시아 서버에서 한국과 일본 유저 간 대결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어 화제다.

'검은사막' PS4 버전은 지난 8월 23일 북미와 유럽, 아시아, 호주 등에 글로벌 론칭했다. 아시아 서버는 총 5개가 운영 중이며, 그 중 콘솔 보급율이 높은 일본 이용자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한국의 경우 원작을 꾸준히 플레이 해 온 유저들이 소수 정예 길드를 구성한 상태다. 그 외에 중국이나 기타 아시아 지역에서도 각자 세력을 만들고 있다.

이 중 한국과 일본 유저들은 거점전과 전쟁선포 콘텐츠에서 연일 치열한 전투를 벌이고 있다. 이 중 전쟁선포 모드는 게임 내 길드전 콘텐츠로, 전쟁이 선포되면 모든 길드원이 전투에 자동 참가되며 양 길드 사이에는 자동 PK 모드가 활성화된다.

특히 한국과 일본 유저들이 이 콘텐츠를 치열히 즐기고 있다. 전통적으로 다양한 글로벌 게임에서 한일전이라고 불리는 전투를 벌여 온 한·일 유저들은 최근 양국관계 경색 등으로 인해 더욱 치열한 대결을 벌이고 있다. 트위치 등지에서는 '검은사막' 한일전을 소개하는 방송이 인기를 끌고 있으며, 공식 커뮤니티에서도 한일전 참가 소감 등이 꾸준히 공유되고 있다.

트위치에서도 '검은사막' PS4 한일전 중계가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출처: 트위치 스트리머 '추승호' 채널 갈무리)
▲ 트위치에서도 '검은사막' PS4 한일전 중계가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출처: 트위치 스트리머 '추승호' 채널 갈무리)

'검은사막' PS4 버전은 출시 후 14일 연속 일본 PS4 스토어 랭킹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PC 온라인게임 원작 역시 일본 현지에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