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e스포츠 역사 담았다, '명예의 전당' 5월 6일부터 시범 운영

Share on Google+

▲ e스포츠 명예의 전당 '히스토리관' (사진제공: 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5월 6일부터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시너지움 11층에 180평 규모 'e스포츠 명예의 전당'이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e스포츠 명예의 전당'은 e스포츠의 사회·문화·경제적 가치를 확립하고, 종주국으로서 위상을 높이기 위해 마련된 공간이다. 시범 운영 기간 동안 e스포츠 팬, 전문기자단, 외국인 관광객 등의 의견을 수렴한 뒤 6월 중 정식으로 문을 열 예정이다.

현장에는 ▲한국 e스포츠 발전사를 한자리에서 알 수 있는 히스토리존 ▲선수들의 업적을 기리는 명예의 전당,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전시와 체험 공간이 조성된다.

특히 2017년 명예의 전당 선정위원회와 투표인단을 통해 확정된 임요환, 홍진호, 이윤열, 최연성, 이영호 등 '아너스' 5명과 7,500여 명이 참여한 인기투표로 선정된 '스타즈' 선수 이상혁, 이제동, 김택용, 장재호, 김종인, 배성웅 등 6명이 명예의 전당에 전시된다.

아너스에 오른 선수들의 업적은 영구 전시되며 스타즈 선수들은 1년간 전시된다.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새길 추가 헌액자와 2018년 신규 스타즈 선수들은 올해 말 선정될 계획이다. 

아울러 20명 이상의 단체 관람객을 위한 도슨트 프로그램 및 e스포츠 진로·지도를 위한 강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각 프로그램은 30분씩 진행되며,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e스포츠 명예의 전당'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강경석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본부장은 "한국 e스포츠의 역사와 위대한 선수를 기리기 위해 명예의 전당을 조성하게 됐다"며 "앞으로 e스포츠 명예의 전당이 선수와 팬 사이를 잇는 소통의 장 역할을 함으로써 한국 e스포츠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e스포츠 명예의 전당'은 시범 운영 기간 동안 법정공휴일을 제외한 일, 월, 화, 수요일 오후 12시 30분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운영되며, 관람비는 무료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미희
초심을 잃지 말자. 하나하나 꼼꼼하게.
이벤트
게임일정
2018
10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메이플스토리
  • 3 오버워치
  • 41 피파 온라인 4
  • 51 서든어택
  • 61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71 던전앤파이터
  • 8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9 카트라이더
  • 101 리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