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슈 이사람

어떤 콘텐츠 나올까? 김창한과 브랜든 그린의 '배틀그라운드'는

Share on Google+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17,86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17,293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블루홀의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는 스팀에 출시 되기 전, 국내 기자들 대상으로 첫 선을 보인 적이 있다. 당시 기자들 반응은 상당히 별로였고, 배틀로얄 장르가 먹힐 것이라고 누구도 생각지 못했다. 만들어진 인터뷰와 체험기도 역시 독자의 관심에서 벗어났다. 물론 다들 알고 있는 것처럼 뚜껑이 열리고 나서 반응은 상상을 초월했고, 세계 1위 게임이 됐다.

그 결과와 반응은 일본에서도 마찬가지다. 콘솔에 비해 PC게임이 약세인 일본에서도 ‘배틀그라운드’ 열풍이 불고 있다.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 일본 사용자가 ‘배틀그라운드’때문에 급격하게 증가했을 정도. 이런 일본 게이머를 위해 ‘도쿄게임쇼 2017(이하 TGS 2017)’에 ‘배틀그라운드’가 출전했다. 이루어 놓은 성공만큼 앞으로 행보도 중요하기 때문에 전 세계를 뛰고 있는 배틀그라운드다. 과연 콘텐츠와 사업적 측면에서 게임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도쿄게임쇼를 찾은 김창한 PD와 브랜든 그린 CD(Creative director)에게 직접 들어보았다.


▲ TGS 2017에서 만난 블루홀 김창한 PD와 브랜든 그린 CD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먼저 직접 만든 게임이 ‘전세계 1등’을 한 것에 대해 소감을 물었다. 김창한 PD는 “브랜든 그린 CD와 게임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할 때, 배틀로얄이라는 장르가 대중적으로 성공할 것이라는 확신은 있었지만 그 성공을 배틀그라운드가 거둘지, 그리고 이렇게 빨리 결과가 나올지 정말 몰랐다. 하지만 아직 개발 중인 ‘앞서 해보기’ 단계인 만큼, 초심대로 최고의 배틀로얄을 만들겠다는 목표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게임이 예상 밖의 대 히트를 친 이유에 대해서는 ‘간단함’을 들었다. 브랜든 그린 CD는 “게임 콘셉트가 이해하기 쉽다. 낙하산을 타고 내려와 아이템을 얻고 생존하는 것. 나머지는 플레이어 자유다. 전에 만난 한 게이머는 가족 전체가 즐긴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해하기 쉽고 직관적인 것이 배틀그라운드 장점”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창한 PD는 “기존 PvP 게임은 잘 못하면 욕을 먹는 등, 스트레스가 있었다. 그런데 ‘배틀그라운드’는 치킨(1등을 말하는 말)을 먹기는 힘든데, 실패에 대한 부담이 적다. 순위 경쟁이 중요한 고랭커는 모르겠지만, 대부분은 죽어도 ‘다시 하면 되지 뭐’라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이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간단하고 부담없는 게임성이 '배틀그라운드' 인기 비결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배틀그라운드’는 일본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게임용 PC를 주문하는 사람들 다수가 ‘배틀그라운드’ 때문이라는 말도 나온다. 이러한 반응에 김창한 PD 역시 놀라움을 표했다. 김창한 PD는 “개인적으로 ‘도쿄게임쇼’는 굉장히 오랜만에 왔다”며, “전 세계적으로 성공한 스타크래프트나 오버워치, 리그 오브 레전드도 일본에서는 잘 안 통하지 않았는데, 배틀그라운드가 인기가 많다는 소식을 듣고 매우 놀랐다.”고 말했다. 그렇기 때문에 현재 개발 중인 콘솔 버전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브랜든 그린 CD는 콘솔 버전 배틀그라운드에 대해서 “지난 게임스컴에서 Xbox 버전 평가가 좋았다. 인벤토리를 사용하는 것이 매끄러웠다”고 말했다. 다만 총을 쏘는 ‘건플레이’는 아직 개선점이 남아 있다고. 또한 그는 “‘건플레이’는 Xbox 프리뷰 단계에서 조정할 수 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데스티니’ 조준 보정 시스템이 느낌이 좋았다.”고 말했다. 김창한 PD는 “일부 하드코어 유저는 조준 보정을 원치 않는다. 그래서 보정 기능을 옵션으로 제공할지 검토 중이다”라고 답했다.

콘솔에서도 PC와 같은 체험을 전하는 것이 목표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콘솔에서도 PC와 같은 체험을 전하는 것이 목표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향후 ‘배틀그라운드’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 브랜든 그린 CD는 “단거리 경주가 아닌 마라톤”이라고 설명했다. 당장 무언가를 빠르게 달성하기 보다는, 꾸준한 업데이트를 통해 게임을 만들어가겠다는 의지다. 우선 예정되어 있는 것은 연내 스팀 1.0버전 출시 및 한국 서비스, Xbox 게임 프리뷰 론칭이다.

김창한 PD는 “위에서 지시하는 방식으로 게임을 개발하지 않는다. 개발자들이 각자 자기 의지로 원하는 기능을 추가한다. 물론 충돌하는 부분이 있기도 하고, 그 때는 토론으로 조율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브랜든 그린 CD 역시 “개발하는 것에 ‘이건 내 거다’하는 주인의식이 있다”고 덧붙였다. 지금은 유저가 원하는 ‘최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새로운 전장 ‘사막’, 게임을 돌이켜볼 수 있는 ‘3D 리플레이’ 등을 개발 중이라고.

마지막으로 나온 이야기는 e스포츠에 관한 것이었다. ‘배틀그라운드’는 초기부터 OGN과 계약을 맺는 등, e스포츠 준비를 착실히 진행했다. 여기에 게임스컴과 TGS에서 이벤트 경기를 성공적으로 마친 바 있다. 하지만 김창한 PD는 아직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e스포츠란 사람들이 영상 콘텐츠를 재미있어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서 게임쇼 이벤트 매치에서 어떻게 해야 재밌어 하는지 배우고 있다. 또한, 커뮤니티에서 진행되는 작은 이벤트도 모니터링하며 스코어를 매기는 방법이나 옵저빙을 어떻게 하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게임스컴에서 진행된 '배틀그라운드 인비테이셔널'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게임스컴에서 진행된 '배틀그라운드 인비테이셔널'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브랜든 그린 CD 역시 “e스포츠는 피라미드처럼 쌓여가는 것이다. 처음에는 커뮤니티에서 이벤트 경기가 주로 열리고, 추후 점점 대규모 경기로 확장된다. 현재 ‘배틀그라운드’는 커뮤니티 단계라고 생각한다. 일본에서도 커뮤니티 매치가 자주 열리는데, 일본어를 모르지만 보고 있으면 재밌다. 이처럼 커뮤니티 매치를 계속 지원하며, 성공적으로 e스포츠를 진행하기 위한 기반을 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한국 게이머를 위한 깜짝 소식이 현장에서 진행됐다. 지금까지 해외 게임쇼에서만 진행됐던 이벤트 매치를 한국에서도 개최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다음 주 중에 공식적으로 나올 예정이다.

한국에서도 이벤트 매치가 진행될 예정!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한국에서도 이벤트 매치가 진행될 예정!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김헌상
2003년, 에버퀘스트 기행기를 읽던 제가 게임메카의 식구가 되었습니다. 언제까지나 두근거림을 잊지 않는 사람으로 남고 싶습니다.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많이본 뉴스
이벤트
게임일정
2017
10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피파 온라인 3
  • 3 오버워치
  • 41 던전앤파이터
  • 51 서든어택
  • 61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71 메이플스토리
  • 8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9 리니지
  • 10 블레이드앤소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