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기자수첩

[기자수첩] 게임업계 향한 정치권 관심, 퍼포먼스인가

Share on Google+


▲ 지난 3일 국회에서 열린 불법게임물 근절을 위한 포럼 현장(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관련기사]
김경진·도종환 의원 '다시쓰는 대한민국 게임 강국' 포럼 연다
게임핵 잡을 방법은? 오는 4월 국회 포럼에서 찾아본다

확률형 아이템도 안 되는데, 웹보드게임 자율규제 가능할까?


최근, 정확히는 탄핵정국을 전후로 국회의원들이 주최하는 게임 관련 포럼 및 토론회가 굉장히 잦아졌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이 지난 2월 17일부터 3월 31일까지 3회에 걸쳐 개최한 '다시쓰는 대한민국 게임 강국 프로젝트' 포럼을 비롯해, 3월 31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주최한 '웹보드게임 소비에 대한 보호 어디까지인가' 포럼, 4월 3일 국민의당 이동섭 의원이 주최한 '불법게임물(사설서버 및 프로그램) 근절' 포럼까지. 두 달간 열린 게임 관련 포럼만 5건이 넘는다.


지난 몇 년간 친(親)게임 정치인 몇 명 외에는 사면초가에 놓여 있던 게임업계로서는 이러한 관심이 반갑게 느껴지기도 한다. 게임업계의 주요 현안인 사설서버 불법게임물의 폐해에서부터 사행성게임으로 인한 과도한 규제 및 그로 인한 폐해와 개선책, '고포류' 등 웹보드게임 자율규제 제시 등 몇 년간 해결되지 못 한 과제에 대해 다수의 의원들이 관심을 갖고 규제 완화 등의 목소리를 낸다는 것은 분명 환영할 만한 일이다.


하지만 장미대선을 앞두고 여야 막론으로 적폐청산과 이미지 쇄신을 강조하는 정국에서, 정치권의 게임업계에 대한 급작스러운 러브콜을 순수한 의도만으로 받아들이기에는 다소 찝찝한 느낌이 든다.


실제로 지난 두 달 간 국회의원들이 주최한 게임산업 관련 포럼 및 토론회 횟수는 지난해 전체를 통튼 것보다도 많다. 작년 국회에서 열린 게임 관련 토론 및 세미나는 e스포츠협회장인 전병헌 당시 국회의원이 개최한 e스포츠 발전을 위한 토론(2/18), 확률형 아이템 규제 법안을 발의한 노웅래 의원이 개최한 확률형 아이템 관련 토론(8/30)등 두 건뿐이다. 바꿔 말하자면 작년까지는 게임업계에 별 관심을 보이지 않던, 오히려 규제 강화에 동조하거나 방조하던 의원들이 갑작스럽게 친게임 여론으로 태세를 전환한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게임업계 직접 종사자는 2015년 기준 8만 명 이상으로 집계되며, 간접•예비 종사자 및 게임 이용자층을 모두 합하면 수백만에 이른다. 게임업계에 대한 관심과 격려를 내비치는 행보가 젊은 게임 이용층의 민심을 모으고, 당 및 의원 개인의 이미지를 강화시키기 위한 정치적 퍼포먼스가 아닌가 하는 의심을 거둘 수 없다.


언과기실(言過其實)이라는 사자성어가 떠오른다. 말만 꺼내 놓고 실행이 부족함을 이르는 말이다. 게임업계에 대한 정치권의 관심이 말만으로 끝나지 않기를 바란다.

류종화
게임메카의 모바일게임, 온라인게임, VR게임 분야 담당기자.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많이본 뉴스
이벤트
게임일정
2017
11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피파 온라인 3
  • 3 오버워치
  • 4 서든어택
  • 5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6 던전앤파이터
  • 7 메이플스토리
  • 8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9 블레이드앤소울
  • 10 리니지